• 1 Story

드디어 올랐다

2017년 11월 30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1.25%에서 1.50%로 0.25%포인트 인상했습니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은 2011년 6월 이후 77개월만의 일이라, 지난 몇 달간 기준금리 인상을 두고 시끄러웠는데요. 기준금리가 뭐고 누가 정하는지, 기준금리 인상은 왜 중요하며 무엇이 논란인지 궁금한 분들, 헷갈리는 분들, 혹은 뭐가 뭔지 모르겠다 하시는 분들 모두 환영합니다. 뉴스퀘어가 '기준금리 인상'을 정리했습니다.

Photo by Jimi Filipovski on Unsplash

기준금리, 그게 대체 뭐길래?

               한국은행
한국은행 기준금리 변동추이

올랐다, 6년 5개월만에

2017년 11월 30일, 한국은행이 6년 5개월만에 처음으로 기준금리 인상 결정을 했습니다. 이로써 기준금리는 1.25%에서 1.5%로 0.25%p 상승했는데요, 대체 기준금리가 뭐 길래 사람들이 이렇게 촉각을 곤두세우는 걸까요? 또, 0.25% 변동이 어떤 의미를 갖길래 이렇게 신문마다 대대적으로 보도를 하는 것일까요?

기준금리 너는 누구냐

우선 기준금리란, 물가안정, 경기안정 등의 목적을 위해 중앙은행이 정책적으로 설정한 ‘목표 금리’를 의미합니다. 중앙은행은 일단 기준금리라는 목표치를 설정한 후, 적절한 통화정책을 이용하여 실제 거래 되는 이자율이 기준금리 수준에 맞도록 조정합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한국은행 안에 설치된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연 8회의 본회의를 열어 물가 동향, 국내외 경제 상황, 금융시장 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후 기준금리를 결정합니다. 본회의 직후에는 한국은행 총재가 기준금리 결정 배경 등에 대해 설명하는 ‘기자간담회’가 열리는데요 , 정기적인 기준금리 발표를 통해 한국은행은 통화정책의 투명성을 높이고, 효과적인 통화정책 집행이 가능하도록 합니다.

아장아장 올라간다, 아가 발걸음 떼듯

한국은행의 과거 기준금리의 변동 그래프를 보면, 언제나 0.25% 단위로 기준금리가 변하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이 같은 관행을 일컬어 ‘그린스펀의 아기걸음마(Greenspan’s Babystep)’라고 합니다. 이는 이 방식을 처음으로 적용한 앨런 그린스펀 전(前) 미국 중앙은행 의장의 이름을 따서 지은 것입니다. 그린스펀은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한 번에 1%씩 급진적으로 변동하는 것보다 4번에 걸쳐 0.25%씩 점진적으로 움직일 때, 경제에 큰 충격을 주지 않으면서도 효과적인 통화정책이 가능하다고 주장했어요 . 우리나라는 IMF 외환위기 이후인 1998년 이후부터 이 방식을 도입하기 시작했고, 우리나라 말고도, 세계적으로 많은 나라들이 ‘그린스펀의 아기걸음마’ 관행을 지키고 있습니다.

꽉잡아, 긴축정책 간다

즉, 이번 기준금리 인상이 중요한 이유는 0.25%라는 변동폭보다는, ‘앞으로 긴축적인 통화정책을 펼치겠다’는 중앙은행의 메시지를 담고 있기 때문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민간 경제야 준비해"라는 뜻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