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Story

'가짜 뉴스'가 판 치는 세상

뉴스가 넘쳐 납니다. 사실 뉴스가 넘친다 하더라도 그 내용이 '참'이라면 큰 문제 없습니다. 그렇다면 이 글을 쓸 필요도 없었겠죠. 뉴스도 '가짜'가 있습니다. 게다가 아주 많습니다. 당신의 판단을 방해하는 '페이크 뉴스'에 대해서 알아봅니다.

edutopia.org

올 대선, 페이크 뉴스가 돌아온다~♫

우리는 SNS 시대 한복판에 살고 있습니다. 개인이 올린 글이 페이스북상에 엄청나게 많이 공유되기도 하며, ‘페북 스타’, ‘유튜브 스타’라는 말이 있듯 이들 개인의 영향력은 무시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습니다. 언론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기존에 지면과 TV를 통한 뉴스 유통이 이들의 전부였다면, 이제는 SNS 또한 언론이 뉴스를 전하는 주요 통로가 되었습니다.

SNS는 정보 유통을 촉진합니다. 유통의 촉진은 곧 영향력의 확대를 뜻하죠. 그만큼 그 안에 어떤 내용이 담겨 오가는지는 매우 중요합니다. 엄청나게 빠른 속도로, 엄청나게 많은 잘못된 정보가 SNS 사용자에게 전달된다면 큰 사회적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최근 미국 대선을 통해 관심이 높아진 ‘페이크 뉴스(Fake News)’가 대표적인 예입니다.

페이크 뉴스에 대해서 더 자세히 알아볼까요?

그 정의는 조금씩 다를 수 있으나 페이크 뉴스는 일반적으로 ‘전체 또는 일정 부분이 사실이 아닌 정보에 근거해 만들어진 기사나 뉴스 형태’를 뜻합니다. 페이크 뉴스가 만들어지는 목적은 매우 다양합니다. 특정 정치적 목적을 위해, 잘못된 정보의 유통을 통해 돈을 벌기 위해, 심지어는 정말 아무 이유 없이 페이크 뉴스가 만들어지는 경우도 있죠.

페이크 뉴스는 앞서 이야기한 것처럼 지난해 있었던 미국 45대 대통령 선거전에서 ‘뜨거운 감자’가 됐습니다. 미국 스탠퍼드대학교 경제학 교수 메튜 겐츠코 교수가 지난 1월 발표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미국 대선 석 달 전부터 트럼프 지지자가 페이스북에 페이크 뉴스를 공유한 횟수는 3,000만 건에 달합니다. 반면 클린턴 지지자들의 페이크 뉴스 공유 횟수는 800만 건에 불과했습니다. 트럼프에 유리한 내용이 페이크 뉴스로 제작되어, 이것이 SNS상에서 광범위하게 공유되었다면 그 결과가 곧 트럼프 당선에 유리하게 작용했을 것이라는 게 매튜 겐츠코 교수의 주장입니다.

페이스북 내에서 1만 회 이상 공유된 트럼프 후보자 관련 페이크 뉴스

이에 대한 비난은 곧 페이스북에 직격탄으로 돌아왔습니다. 가짜 뉴스의 유통을 페이스북이 방치했다는 겁니다. 의도적이든, 그렇지 않든 잘못된 정보가 온라인상에 유통되어 유권자의 선택에 영향을 끼치는 것은 매우 위험합니다. 이는 곧 민의의 왜곡을 뜻하죠. 페이스북 등 대형 SNS가 자신들의 언론 역할을 인정하고, 페이크 뉴스 근절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목소리에 점차 힘이 실렸습니다.

부담이 커지자 페이스북은 그동안 자신들이 부인해온 언론 기능을 인정했습니다. 페이스북은 지난 1월부터 ‘저널리즘 프로젝트’를 시작했는데요. 마크 주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는 페이크 뉴스를 막기 위한 다양한 기술/콘텐츠 협의를 언론 파트너들과 진행하는 것은 물론, 기자와 일반 이용자들이 페이스북상에서 신뢰할 수 있는 뉴스 소스를 찾을 수 있도록 교육을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페이스북은 뉴스를 쓰는 전형적인 언론사가 아니지만 단순히 뉴스를 유통하는 것 보다도 더 많은 일을 한다. 대중적 담론 형성에 중요한 일부가 됐다.”

마크 주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격이지만, 미국은 페이크 뉴스의 위력을 실감했고,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 마련에 몰두하고 있습니다.

이제 우리 차례입니다. 최순실 사태에서 비롯한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이 헌법재판소 인용 판결을 받게 된다면 우리는 60일이라는 짧은 기간 안에 대통령 선거를 치러야만 합니다. 선거전에 임하는 기간이 짧은 만큼 각 후보자 캠프는 미디어나 SNS를 통한 유세전에 더욱 매진할 전망입니다. 대중의 관심도 그 어느 대선보다 높을 테고요.

이에 따라 대선 기간 후보자 개인, 주변, 공약, 가십 등 각종 뉴스가 넘쳐날 겁니다. 상호 비방이나 확증 강화를 위한 페이크 뉴스 유통이 페이스북, 카카오톡을 통해 시도 때도 없이 이뤄질 가능성이 큽니다.

미국의 사례를 반면교사(反面敎師) 삼아, 국민이 올바른 판단과 선택을 할 수 있도록 정부, 학계, 미디어가 함께 방안을 논의하고 대비해야 할 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