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T
  • 트위터의 위기

추락하는 트위터에는 날개가 없다.

트위터는 지난 2013년 말 뉴욕 증시에 화려하게 등장했습니다. 주가는 상장 첫날 공모가인 26달러보다 무려 70% 이상 오른 44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장밋빛 미래가 펼쳐지는 듯했습니다. 하지만 딱 거기까지였습니다. 이후 3년간 트위터는 사용자 증가 추세 감소, 수익 악화 등의 부침을 겪으며 연일 위기를 겪고 있습니다. 트위터의 성장이 멈춘 건 아닙니다. 소소한 성장세를 보이지만, 그 속도가 시원치 않다는 게 문제죠. 수치들을 살펴볼까요? 트위터의 올해 3분기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8% 늘어난 6억 1,600만 달러(약 7천억 원)입니다. 월간 순 이용자 수(MAU)는 3억 1,700만 명으로 지난 분기 대비 3% 증가했습니다. 광고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6% 성장한 5억 4,500만 달러입니다. 이렇게만 놓고 보면 무언가 많이 늘어난 것 같지만 사실 트위터는 2006년 창업 이후 지금까지 아주 꾸준하게 적자를 기록 중입니다. 사업의 규모가 커지면서 순손실 또한 1억 달러를 넘어서고 있습니다. 버는 것보다 훨씬 더 쓰고 있다는 뜻이죠. 상황이 이렇다 보니 주가가 쉽게 오르지 않는 것입니다. 물론 누구보다 이런 문제를 잘 알고 있는 게 트위터 경영진들이겠죠. 2015년 위기에 빠진 트위터를 구하기 위해 공동창업자인 잭 도시가 최고경영자(CEO)로 복귀했고 이후 신규 기능(트위터 모먼트, 140자 제한 해제)들이 속속 등장했습니다. 하지만 서비스 개선만으로 부진을 털어내기란 쉽지 않았습니다. 돌아온 잭 도시의 처방은 큰 효과를 보여주진 못했습니다. 결국, 큰마음 먹고 추진한 게 '매각'입니다. 트위터를 다른 기업에 넘기겠다는 것이죠. 결론만 이야기하면 이마저도 실패했습니다. 디즈니, 구글, 세일즈포스 등이 트위터 인수에 관심을 가졌지만 이들 모두 인수 절차를 포기했습니다. 실적 부진과 주가 하락이라는 이중고를 겪고 있는 트위터가 매력적인 인수 대상이 되긴 힘들다는 게 시장의 중론입니다.

  • 8 Stories
  • |
  • 2016년 10월 30일
Kārlis Dambrāns, flickr (CC BY)
  • IT
  • 애플 VS FBI

아이폰 '잠금 해제' 성공한 FBI

  • 3 Stories
  • |
  • 2016년 3월 29일
by NEWSQUARE
  • IT
  • '잊힐 권리'

날 잊어줘... 유럽...

지난 2014년 5월, 유럽사법재판소가 개인의 ‘잊힐 권리(Right to be forgotten)’를 인정하면서 구글은 유럽 내 개인정보 삭제 신청을 부분적으로 인정하기 시작했습니다. 현재 구글은 영국(google.co.uk)과 프랑스(google.fr)에서만 잊힐 권리를 인정하고 개인 정보 검색 결과를 삭제하고 있는데요. 나머지 유럽 국가에서는 이를 강제할 법률 규정이 없다며 검색 결과 삭제를 거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난 11일, 가디언과 파이낸셜타임스 등의 외신에 따르면 구글이 이른 시일 안에 모든 유럽 지역의 이용자가 검색 결과 링크를 삭제 요청할 수 있는 권리를 보장한다고 합니다. 더불어, 개인정보 삭제 결과가 구글의 글로벌 도메인인 구글닷컴(google.com)에도 적용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그동안 구글은 영국과 프랑스에서 잊힐 권리를 인정해 개인정보를 검색 결과 내에서 삭제했다 하더라도, 구글닷컴에는 이 결과를 적용하지 않았습니다. 예를 들어, 프랑스 지역에 있는 이용자가 구글 프랑스(google.fr)가 아닌 구글닷컴(google.com)으로 접속하면 개인정보가 삭제되지 않은 검색 결과를 접할 수 있었죠. “어떤 국가도 다른 국가에서 콘텐츠 접속을 통제할 권리는 없다”며 검색 결과의 구글닷컴 적용을 거부하던 구글이 한발 물러선 까닭은 지난해 6월 프라읏 정보보기관인 정보자유국가위원회(CNIL)이 개인정보 삭제 결과를 프랑스뿐 아니라 구글닷컴에도 확대 적용할 것을 요구했기 때문입니다. 만약 구글이 이 요청을 거부했다면 CNIL은 프랑스 현지법에 따라 구글에 벌금을 부과했을 겁니다. 사실 구글 입장에서 벌금 자체는 큰돈이 아닙니다. 하지만 최근 유럽 내에서 구글에 더 강력한 규제를 적용해야 한다는 여론이 들끓고 있습니다. 이 상황에서 CNIL의 요청을 거부해가며 유럽 내 반구글 정서를 자극할 필요는 없다는 게 구글 내부의 판단인 것 같습니다.

  • 4 Stories
  • |
  • 2016년 2월 15일